해운대구, 공동 주택 음식물 쓰레기 감량기 시범 설치

김선옥 기자 | 기사입력 2021/06/10 [09:45]

해운대구, 공동 주택 음식물 쓰레기 감량기 시범 설치

김선옥 기자 | 입력 : 2021/06/10 [09:45]

▲ 해운대구가 '음식물쓰레기 감량기(RFID 기반 생물학적 재활용처리시설)' 2대를  우동 동백두산위브더제니스에 시범 설치하고 운영에 들어 갔다.© 김선옥 기자


[브레이크뉴스=김선옥 기자] 부산 해운대구는 '음식물쓰레기 감량기(RFID 기반 생물학적 재활용처리시설)' 2대를  우동 동백두산위브더제니스에 시범 설치하고 운영에 들어갔다.


구는 해마다 늘어나는 음식물 쓰레기 처리 비용을 절감하고 악취 등 주민 생활 불편 해소를 위해 관내 150세대 이상 공동 주택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감량기를 설치했다.

기존 음식물 쓰레기 처리 체계는 배출원에서 쓰레기를 수집해 처리 시설까지 원거리 이동 후 처리하는 방식으로 그 과정에서 악취와 침출수가 발생해 주민들의 민원이 지속해서 제기돼 왔다.

이에 비해 생물학적 재활용 처리시설은 음식물 쓰레기를 투입하면 미생물이 음식물을 발효.소멸시키고 잔재물은 퇴비 등으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만든다.

음식물쓰레기 발생 지점에서 직접 처리, 재활용해 배출 단계부터 80∼85% 감량할 수 있다.

홍순헌 구청장은 "음식물 쓰레기는 처리 과정에서 온실가스가 배출될뿐 아니라 썩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침출수는 수질 오염을 유발해 환경 오염 주범이라 할 수 있다"며 "공동 주택 음식물 쓰레기 감량기 설치 시범 사업 효과를 분석해 보급을 확대해 나가겠다"고 밝혔다.
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내용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 
광고
광고
광고